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9-07-16 21:37:00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06-14, 08:32 ]


(쿠알라룸푸르=코리안프레스) KP 뉴스팀 = 말레이시아 국가 정책과 공식 기밀이 논의되는 내각회의 및 국가 집행위원회 회의에 휴대폰을 비롯한 어떠한 디지털 장치도 반입하지 못하게 될 전망이다. 

지난 1월 처음 발표된 정부 지시문에 따르면, 이는 정보 유출을 방지하기 위한 국가차원 노력의 일환으로 스마트폰은 물론이고 스마트 워치, 스마트 펜, 카메라, 음성녹음기, 비디오 녹화기, 테블릿도 금지 장치 영역에 포함된다. 

이러한 장비들은 국가안보, 국가예산, 국방, 국제관계, 정부 부처 및 기관의 고위급 회의에서도 금지되어 있다. 

사누시 시덱 국가보안 국장은 현지 언론을 통해, “정부 입찰, 집행 활동 및 정부 운영과 관련된 모든 회의에서 이들 장치의 반입이 금지되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러한 장치를 통제 없이 사용하는 것은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고 보안상 문제를 일으킬 수 있으며, ‘공식 기밀법 1972’에 위반될 수 있다”고 전했다. 

국가 기밀 유출 방지를 위해 각 부처마다 정보를 기록할 수 있는 수단인 휴대폰 및 기타 통신 장비를 금지하는 제한구역이 만들어짐이 지난 4월 하원(Dewan Rakyat∙대의원)에 통지됐다. 

의원들의 질문 사항에 대해 총리부 장관은 서면 답변을 통해 “관련 장소들은 ‘중대하고 위험성이 높은’(critical and high-risk) 카테고리의 중요한 모임 장소로 분류 신청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러한 지령은 법원 문제에 관한 검찰 총장의 내부 메모가 누설된 사건 이후에 발행됐다.

다툭 사누시 국가보안 국장은 “정부의 기밀 누출이 걱정스러운 수준에 도달했기에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면서, “각 부처장들은 휴대전화 및 기타 통신장비에 대한 사용 제한구역을 결정해야 한다. 실패하면 공무원의 기밀이 유출될 위험이 있으며, 이는 국가 안보 문제뿐만 아니라 정부의 이미지에도 타격을 줄 수 있는 문제”라고 말했다. 

또한, 각 부처장들은 중요한 회의에서 이 지령이 철저히 준수될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책임이 있음을 강조하고, 회의에 앞서 참석자자들에게 기기 금지에 대한 사항을 상기시키길 것을 권장했다.

사누시 국장은 또, “기기 금지에 관련하여 지령을 준수하지 않는 참석자에 대해서는 반드시 조치를 취해야 하며, 공식기밀법 위반의 경우는 의장이 경찰 보고서를 제출하고 서면으로 국가보안부서에 통보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abc@koreanpress.net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78601793
현직 장관 동성애 비디오 스캔들에 말레이시아 들썩 (2019-06-18 23:37:25)
아세안 정상회의, 13~15일 싱가포르 개최 (2018-11-14 21:29: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