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9-03-23 23:10:00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12-15, 23:30 ]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15일 밤 베트남 하노이의 미딘 국립경기장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서 전반 6분 응우옌 아인득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11일 원정경기에서 열린 대회 결승 1차전서 2-2로 비긴 베트남은 합계 3-2로 앞서며 2008년 이후 10년 만에 스즈키컵 두 번째 정상에 오르게 됐다.

또한 베트남은 이날 승리로 A매치(국가대표팀 경기) 16경기 연속 무패를 이어가며 프랑스(15경기)를 따돌리고 A매치 최장 무패 신기록을 달성한 국가가 됐다. 

영웅 박항서 감독 또한 베트남 연령별 대표팀과 A대표팀을 이끌고 처음으로 우승하는 영예를 안았다. 박항서 감독은 앞서 23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고 올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서 4강 신화를 써냈다. A대표팀과는 동남아 월드컵 정상에 서며 금자탑을 쌓았다.

1차전에서 2-2 무승부를 기록했기에 베트남은0-0 혹은 1-1로 비겨도 원정 다득점 우선 원칙에 따라 우승이 가능했지만, 2차전 승리로 합계 3-2를 기록하며 약 4만명의 관중들이 지켜보는 안방에서 확실한 기쁨을 만끽했다.

베트남은 전반 초반부터 적극적인 움직임을 통해 분위기를 리드했다. 전반 2분 만에 응우옌 쫑호앙이 첫 슈팅을 시도했으며, 이후에도 충분히 볼을 점유하면서 득점 기회를 노렸다.

결국 전반 5분 말레이시아의 골문이 열렸다. 왼쪽 측면에서 공격을 전개한 베트남은 응우옌 꽝하이가 크로스를 올렸고, 응우옌 아인득이 왼발 슈팅을 터뜨려 상대 골망을 뒤흔들었다.

박항서 감독은 아인득을 1차전 선발로 내보내지 않았지만 2차전에서는 경험이 많고 골 결정력이 높은 그를 먼저 투입하는 변화를 가져갔다. 아인득이 이번 대회 4번째 득점을 통해 박항서 매직을 연결시켰다. 

이후에도 베트남은 말레이시아를 더욱 매섭게 압박했다. 전반 15분에는 추가골로 연결되지는 못했지만 응우옌 후이흥이 페널티박스 안쪽에서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까지 연결시켜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 19분에는 21번 쩐딘쫑이 옐로우 카드를 받는 등 베트남 선수들에게서 흥분하는 모습이 나타나기도 했다. 박항서 감독 역시 침착하게 경기를 풀어갈 것을 주문했지만 이후 후이흥을 비롯해 전반에만 총 4명의 선수가 경고를 받는 등 파울 관리에서는 아쉬움이 있었다.

그러나 베트남은 전반 33분 도흥중이 또 한 번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하는 등 계속해서 공격적인 움직임을 나타내며 말레이시아의 사기를 확실하게 꺾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말레이시아는 최소 두 골을 만회해야 하는 상황에 부담을 느낀 듯 1차전과 마찬가지로 볼 점유율에서의 우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급한 모습이 자주 노출되며 공격 진영에서의 패스 정확도가 떨어졌다. 

전반 11분 모하마드 수마레 뒤꿈치 슈팅이 골대를 살짝 벗어난 뒤 이렇다 할 기회를 잡지 못한 말레이시아는 전반 44분 모처럼 동점 기회를 잡았다. 샤미 사파리가 골대 사각지대를 노린 강력한 슈팅을 시도한 것. 

그러나 골키퍼 당반럼이 슈퍼 세이브를 선보이며 베트남이 큰 고비를 넘겼고, 결국 베트남의 1-0 리드 속에 전반 종료 휘슬이 울렸다. 

후반 4분 말레이시아 사파리의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베트남은 다시 한 번 당반럼의 믿기 힘든 선방쇼로 동점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7분에는 사파위 라시드의 우측 문전 밖 왼발 프리킥을 막아내는 저력을 과시했다. 

소강 상태가 이어지자 박항서 감독은 후반 25분 판반득 대신 빠른 스피드를 갖춘 응우옌 퐁홍주이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노렸다. 퐁홍주이는 투입 직후 강력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하며 박 감독의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말레이시아도 후반 30분 선수 교체를 통해 승부수를 던졌지만 베트남의 단단한 수비망을 좀처럼 뚫어내지 못했다. 박 감독도 선수들에게 자리를 지키며 공 흐름을 끊어내는 것에 집중하도록 지시, 마지막까지 방심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후반 추가 시간 4분까지 한 골 차 우위를 계속 유지하며 베트남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27885177
한국-시리아전, 말레이시아 세렘반서 개최 (2016-09-02 04:3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