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9-03-23 23:10:00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12-12, 11:15 ]
림관응(Lim Guan Eng) 재무장관


말레이시아 림관응(Lim Guan Eng) 재무장관이 “자국 내 모든 암호화폐 발행업체들은 중앙은행의 지시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26일 코인텔레그래프 보도에 따르면, 림관응 재무장관은 인터뷰에서 말레이시아의 모든 암호화폐 발행업체들이 새로운 화폐에 대한 결정권을 가진 중앙은행 Bank Negara의 지시를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림관응 재무장관은 말레이시아 여당인 인민정의당(People’s Justice Party) 소속 탄이쿠(Tan Yee Kew) 의원의 암호화폐 규제 관련 질문에 “중앙은행의 철저한 통제를 받게 되며, 세계 최초의 정치 기부금 모금용 코인인 ‘하라판 코인’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지난주, 인민정의당의 Fahmi Fadzil 의원은 “하라판 코인이 정치 캠페인에 활용되기 전에 정부의 적절한 암호화폐 규제안이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림관응 재무장관은 암호화폐가 금융 안전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정부가 심도 깊은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암호화폐 발행기업은 중앙은행의 규제하에 운영돼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암호화폐를 발행하고자 하는 기업들은 말레이시아 금융 메커니즘에 있어 절대적인 결정권을 가진 중앙은행에 우선 보고해야 한다. 우리는 암호화폐에 열린 시각을 갖고 있으며, 이러한 정책은 결코 암호화폐의 발전을 저해하려는 목적이 아니다. 단지, 적절한 규제와 통제가 필요함을 강조하고 싶을 뿐이다”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베트남, 태국 등 ASEAN 소속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암호화폐 산업에 있어 변혁의 세월을 거치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올해 2월, 자금세탁방지법 시행 이후 암호화폐 거래소들에게 거래자 신원 파악을 요구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어 3월, 중앙은행은 은행 부문에 블록체인 기술 통합 계획의 일환으로 전담팀을 개설하기도 했다. ■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97593769
말레이시아,올해 말까지 對중국 두리안 수출 세 자릿수 성장 전망 (2019-01-13 22:52:11)
MVL, 싱가포르서 ‘0’ 수수료 TADA Taxi 서비스 출시 (2018-11-17 16:1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