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8-11-14 21:29:24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06-26, 21:29 ]
- 나집 라작 前총리 사면초가…방산비리·청부살해 의혹까지
- 피해자 부친 마하티르 총리 면담 “사건 재조사로 내 딸 죽음의 배후 밝혀달라”



(쿠알라룸푸르=코리안프레스) KP 뉴스팀 = 대규모 비자금 스캔들로 조사를 받고 있는 나집 전 총리가 잠수함 도입 관련 비리와 청부살해에도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지난 2006년 말레이시아 샤알람의 한 정글에서 끔찍하게 살해된 채 발견된 故알탄투야 샤리이부(Altantuya Shaariibuu.당시 28세)의 아버지인 샤리부 세테브 씨는 토미 토마스 신임 법무장관 및 마하티르 총리와 면담하고 살해당한 딸의 사건에 대한 재조사의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이달 중순 말레이시아를 방문했다. 

할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도 지난달 19일 마하티르 모하마드 신임 말레이시아 총리에게 보내는 서한을 통해, 2006년 살해된 자국 출신 여성 모델 알탄투야 샤리이부 사건을 재조사해 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당시 서한에서 바툴가 대통령은 “몽골 대통령으로서 나는 몽골 시민이자 두 아이의 어머니인 샤리이부가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된 악질적 사건에 특별한 관심을 두고 있다”고 강조했었다. 

알탄투야는 2006년 10월 18일 쿠알라룸푸르 고급 주택가에서 납치된 뒤 샤알람 인근 정글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인물이다.

발견 당시 그의 시신은 폭발물로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으며, 살해범들은 말레이시아 정부 VIP 경호부대 대원들로 드러났기에 현지 대법원은 2015년 범인들에게 사형을 선고했지만, 범행동기를 명확히 밝히지는 못한 만큼 청부살인의 가능성이 여전히 제기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유죄 판결을 받았던 이들은 바로 나집 전 총리의 과거 보좌관이었던 시룰 아즈하 우마르(Sirul Azhar Umar)와 아질라 하드리(Azilah Hadri)인데, 아질라는 사형선고를 받은 후 현재 카장 교도소에 구금되어 있으며, 시룰은 양형 전 호주로 도주하여 현재 호주 이민자구금센터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교수형이 확정되기 직전인 2014년 10월 호주로 도주한 시룰은 “나를 사면해 준다면 법정에 출석해 이 사건과 관련한 모든 사실을 공개하겠다”고 제안하고 있다. 그는 나라를 위한 특수임무란 말에 지시에 따라 알탄투야를 살해했다가 모든 책임을 덮어썼다면서, 진범은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말레이시아에서는 알탄투야가 나집 전 총리의 2002년 잠수함 도입사업 리베이트 수수 의혹과 관련해 양심선언을 준비하다가 입막음을 당했을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말레이시아는 2002년 12억 유로(약 1조5천억 원)를 들여 프랑스 방산업체 DCNS와 탈레스, 스페인 국영조선소인 나반티아로부터 잠수함 3척을 도입했고, 협상을 주도한 나집 전 총리의 측근인 압둘 라작 바긴다(58)는 이 과정에서 1억1천400만 유로(약 1천450억 원)의 리베이트를 받아 나집 전 총리에게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압둘의 내연녀였던 알탄투야는 이 사업에 번역가로 참여했으며, 살해되기 직전 압둘과 금전문제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말레이시아 유력 언론인 라자 페트라 카마루딘은 나집 전 총리의 부인 로스마 만소르 여사가 알탄투야 살해에 연루됐다고 주장했다가 재판에 회부되자 이를 철회하기도 했었다.

나집 전 총리는 이러한 의혹을 전면 부인해 왔지만, 신 정부가 들어서고 나집 집권 당시의 모든 비리와 부패 의혹들이 모두 수면 위로 올라오면서 이 사건에 대해서도 원점에서 재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신 정부의 실질적 지도자 중 한 명인 안와르 이브라힘은 최근 호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알탄투야 살해범들에 대한 재판이 졸속으로 이뤄졌다면서 범인들을 법정에 다시 세워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피해자 알탄투야의 부친은 “내 딸을 살해하도록 지시한 배후를 새로운 조사를 통해 밝힐 수 있기를 바란다. 그래야 내 딸이 제대로 눈을 감을 수가 있다”고 피력했다. 

알탄투야는 총상으로 사망한 뒤 군사용 C4 폭발물로 인해 시신조차 산산조각 난 채 발견됐다.

abc@koreanpress.net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62174660
PJ 소재 5곳 식당 청결 문제로 영업정지 조치 (2018-07-09 21:31:53)
눈·심장·간·호흡기에 두루 좋은 신의 선물…‘데이츠’ (2018-06-11 22:2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