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8-10-19 08:16:26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05-09, 16:55 ]


최근 승객의 잇따른 땅콩 알레르기 반응으로 홍역을 치른 싱가포르항공(SIA)이 기내 땅콩 서비스를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싱가포르항공은 앞으로 자사의 모든 여객기에서 고객에게 땅콩을 제공하지 않기로 했으며, 이 정책은 모든 등급의 좌석에 적용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조처는 비행 중 수시로 발생하는 승객 땅콩 알레르기 쇼크를 원천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

땅콩을 직접 섭취하지 않더라도 근처 다른 승객이 땅콩 섭취 과정에서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사례 때문에 전면적인 서비스 중단을 결정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7월 싱가포르에서 호주 멜버른으로 향하던 싱가포르항공 여객기내에서 승객들이 스낵으로 제공된 땅콩 봉지를 뜯은 뒤 3살 남자아이가 눈이 붓고 말을 정확히 하지 못하며 구토를 하는 등의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켰다. 2016년에도 싱가포르 항공기에 탑승했던 호주 국적 여성의 땅콩 알레르기 반응으로 비상이 걸린 적이 있다.

또 지난달에는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에서 9살 남자아이가 땅콩 기내 서비스 후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켰다. 당시 소년의 어머니가 에피네프린 주사를 투여해 간신히 아들의 목숨을 구했다.

싱가포르항공 이외에도 콴타스항공, 에어 뉴질랜드, 브리티시항공 등이 같은 이유로 기내 땅콩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70935160
북미회담 개최국 확정 후 분주해진 싱가포르 북한대사관 (2018-05-12 16:36:02)
말레이시아서 팔레스타인 무기 전문가 피살 (2018-05-06 12:4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