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8-09-19 07:33:28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04-13, 06:47 ]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부총리


말레이시아가 자국과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을 잇는 150㎞ 해저터널을 건설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0일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흐마드 자히드 하미디 부총리(사진)는 지난 18일 기자들을 만나 말레이시아 페락 주 바간 다툭 지역을 수마트라 섬과 연결하는 사업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사업의 골자는 말레이 반도와 수마트라 섬 사이에 있는 믈라카 해협 아래로 150㎞ 길이의 해저터널을 건설하는 것이다.

자히드 부총리는 “이 사업은 민간 주도로 진행되며, 총 사업비가 200억 달러(약 21조4천억원)에 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측의 동의 없이는 추진될 수 없는 사업인 만큼 양국 정부 차원에서도 관련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자히드 부총리는 덧붙였다.

부총리는 “타당성 조사가 선행돼야 하고 양국 중앙 및 주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말레이시아와 인도네시아가 해저터널로 연결되면 두 나라 모두에 상당한 경제부양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중국의 대대적 투자로 진행되는 동부 해안철도 건설 사업과 동남아 첫 국가간 고속철도인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철도 건설 사업, 서부 해안고속도로 건설 사업 등 대규모 교통망 사업을 다수 추진해 왔다. 

일각에서는 이른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와 멀지 않은 믈라카 해협에 해저터널을 건설한다는 계획은 안전성이 담보되기 힘들다는 회의론도 제기된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76379740
HSBC, ‘일대일로’ 책임자에 말레이시아 CEO 임명 (2018-04-16 13:22:29)
싱가포르 “북한인 노동허가 모두 취소”…유엔에 보고 (2018-03-29 11:19: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