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8-09-19 07:33:28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03-20, 06:43 ]


“뱀을 다루는 것은 어렵지 않다. 뱀이 잔인하다거나 사람을 공격한다는 것은 잘못된 정보다”라고 말하며 뱀 조련에 특별한 능력을 보여 명성을 얻었던 말레이시아 소방관이 뱀에 물려 사망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파항주(州)에서 소방구조대원으로 활동해 온 아부 자린 후신(Abu Zarin Hussin.33) 씨는 평소 주택가나 건물에 뱀이 출몰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야생 뱀을 잡고 조련하는 기술로 유명해졌다. 

후신은 ‘아시아 갓 텔런트’에도 출연했다. 무대에 오른 코브라를 몰아내며 시청자와 심사위원을 놀라게 하기도 했다. 

안타까운 사건은 지난 3월 12일 발생했다. 이날 역시 후신은 벤통 지역의 한 고무 농장에 야생 뱀이 나타났다는 신고전화를 받고 포획을 위해 출동했다. 당시 그가 맞닥뜨린 것은 코브라였다. 

후신은 평소처럼 침착하게 뱀을 잡으려고 했지만 결국 코브라에게 물렸고,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닷새 만에 결국 숨을 거두고 말았다.

후신은 2015년에도 뱀에 물려 이틀간 혼수상태에 빠졌었지만 극적으로 의식을 회복했었다. 가족들은 그가 이번에도 뱀독을 이겨내길 간절히 소망했지만 결국 혼수상태에서 깨어나지 못했다.

뱀과 도마뱀 등 파충류의 출현이 잦은 말레이시아에서 그는 소방서의 야생동물 포획팀을 이끌며 시민들에게 많은 도움을 줬다. 또 자신의 뱀 포획 및 조련 기술을 동료 대원뿐만 아니라 정부 소속 공무원들에게 전수하는데에도 힘써왔다. 

맹독을 가진 코브라 등을 얼굴에 올리고 조련하는 사진과 영상이 퍼지면서 주목받기 시작했고, 현지 텔레비전에 출연해 국민들의 관심도 한 몸에 받았다. 

10년 가까이 뱀과 도마뱀 등을 조련하고 포획하는 소방관으로 활동한 그의 죽음에 애도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함께 일해 온 한 동료는 “그는 쉬는 날에도 신고가 들어오면 달려가 뱀을 잡아주고는 했다. 뱀 한 마리를 잡는데 아무리 시간이 오래걸려도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63227023
한국국제학교 김은채 학생 ‘우수과학어린이’로 장관상 수상 (2018-06-28 16:40:00)
말레이시아한국국제학교 제2회 유치원 졸업식 개최 (2018-02-01 23: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