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8-04-20 09:41:38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사회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8-02-01, 17:39 ]


말레이시아 정부가 10개비들이 소포장 담배를 재도입하자는 담배 업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포장 담배는) 정부가 담배 밀수품을 관리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기존의 20개비 포장 제품의 가격이 소비자들에게 부담이 되기 때문에 흡연자들은 비록 불법적이더라도 더욱 저렴한 담배를 찾게 되는 것”이라는 담배 업계 관계자들의 주장에 대해, S.수브라마니암 보건 장관은 “담배 밀수는 저가 담배를 시장에 공급하여 국내 흡연자 수를 증가시키는 원인이 되고 있는데, 가격부담을 줄인 소포장이 밀수를 줄여줄 것이라는 논리는 업계 로비스트들의 괴변일 뿐”이라고 17일 전했다. 

장관은 또, 소포장 담배 재도입을 정부가 동의한다면 이는 국가 담배규제정책 및 세계보건기구의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의 8조항을 위배되는 것이므로 불가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말레이시아는 담배규제기본협약(FCTC)의 권고사항에 따라 영국, 싱가포르, 프랑스, 독일, 일본, 미얀마 등과 함께 청소년의 담배 제품 접근성을 높여 흡연율을 증가시킬 수 있는 소포장 및 개비담배 판매를 금지하고 있는 세계 96개국가 중 하나이다. 

한편, 보건부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흡연자의 절반 이상(약 52%)이 밀수된 불법 담배를 피우고 있는 현실이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40518062
43년 역사의 ‘말레이시아 한국인학교’ 2017년 종업·졸업식 (2018-03-05 18:15:27)
말레이시아 교통부, 모든 차량에 ‘랩 벨트’ 장착 금지 (2018-01-31 17:3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