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GLISH | KOREAN

기사최종편집일:2018-10-14 21:39:30
 

뉴스

핫이슈

연예

포커스

미디어TV

컬럼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12-23, 16:13 ]


한국인 목사가 싱가포르에서 몰카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싱가포르 일간 스트레이츠타임즈 20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현지 법원은 총 12차례 여성 치마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싱가포르 소재 교회 한인목사 조씨(33)에게 여성 모욕죄로 징역 8주를 선고했다. 

검찰에 따르면 그는 최소 6명의 여성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질러 12개 동영상을 촬영했다. 개인 소지품에서는 127개 음란 동영상도 발견됐다. 

조씨의 몰카 촬영은 지난해 12월 17~29일 다양한 공공장소에서 매우 반복적으로 이뤄졌다. 12월 17일 저녁 7시, 휴대전화 카메라로 여성 치마 속을 촬영한 뒤 90분이 지나 싱가포르 Braddell MRT역 지하도에서 앞서 가는 또다른 여성을 뒤따라가며 영상을 촬영했다.  

19일과 20일에는 싱가포르 비샨역, 대형쇼핑몰 슈퍼마켓 등에서 총 4건의 몰카를 찍었다. 29일에도 한시간 간격으로 여성 치마속을 연달아 촬영해 총 5건의 영상물을 남겼다.  
 
그러나 범행은 오래가지 못했다. 같은 날 오후 6시 20분경 6번째 피해자를 쫓아가다 주변 시민이 범행 장면을 포착한 것이다. 조씨는 즉각 휴대전화 전원을 껐으나 저장된 12초 분량의 동영상 때문에 꼼짝없이 경찰에 붙잡혔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37338641
싱가포르, 전기차 공유 서비스 본격 가동 (2017-12-28 18:24:42)
원우타마 쇼핑몰, 동심 자극하는 데코 속 크리스마스 프로모션 26일까지 (2017-12-12 20:2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