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7-11-14 15:18:21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11-02, 14:31 ]


도시국가 싱가포르에서 앞으로 당분간 새 차를 등록하는 것 자체가 사실상 어려워질 전망이다. 

24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은 승용차와 오토바이 등록 대수 증가율을 현행 0.25%에서 내년 2월부터 2020년까지 0%로 하향 적용하기로 했다. LTA는 승용차 등록차량 대수를 내년 1월 말 상태로 고정하고 2020년에 승용차 및 오토바이 등록 대수 증가율을 재검토할 예정이다. 

싱가포르에서는 자동차를 소유하려면 정부 공개입찰에서 10년 만기 운행증명서(COE)를 추첨을 통해 확보해야 한다. 이번 LTA의 결정으로 내년 2월부터는 기간이 만료된 승용차 및 오토바이 COE 분량만큼만 입찰이 이뤄지게 된다. 이에 따라 당분간 COE 낙찰가도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9일 열린 입찰에서 배기량 1,600㏄ 이하 소형차 COE 낙찰가는 4만1,617싱가포르달러(약 3,450만원)였으며 모든 차량을 등록할 수 있는 개방 COE는 5만2,000싱가포르달러에 낙찰됐다. 

싱가포르 정부가 일정 기간 승용차 증가를 억제하기로 한 것은 한정된 국토에서 더는 도로 비중을 늘릴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총 580만명이 거주하는 도시국가 싱가포르의 영토 면적은 서울(605㎢)보다 조금 큰 697㎢에 불과하다. LTA는 “이미 싱가포르 국토의 12%가 도로로 활용되고 있다”며 “도로망을 늘릴 여력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대신 늘어나는 이동 수요를 대중교통 인프라에 투자해 해소할 방침이다. 싱가포르는 이날 철도 노선을 30% 연장하고 새 버스 운행경로를 개발하는 등 5년간 280억싱가포르달러(약 23조2,300억원)를 투자해 대중교통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버스•트럭 등 상용차의 등록 대수 증가율은 2021년 3월까지 현행 0.25%가 유지된다. LTA는 상용차 대수를 제한하기 전 기업들에 운영 효율성을 개선할 시간을 주고 싱가포르 경제와 산업계에 미칠 충격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61866436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최첨단 무인 제4터미널 오픈 (2017-11-09 16:02:27)
출처 불분명 육류 함유 ‘Ba Shu hotpot’ 구매 주의 (2017-10-25 14:58:23)
BANNER BOARD 광고



행사&이벤트
경기 안성쌀 말레이시아 런칭!
경기도 농식품 판촉전 KOREAN FOO...
2017 반야원 백중(우란분재) 회...
유학생,해외대학준비하는분들...
서천 서래야 쌀 말레이시아 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