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7-12-06 04:39:08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10-10, 06:20 ]


말레이시아가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이 발표한 미얀마 이슬람 소수민족 로힝야 관련 성명서에서 불참을 선언했다. 

26일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아세안 외무장관들은 24일 뉴욕 유엔총회에서 최근 미얀마 라카인주에서 발생한 폭력사태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아세안 외무장관들은 지난달 25일 (로힝야 무장단체의) 미얀마군에 대한 공격과 더불어 민간인 인명피해를 초래한 모든 폭력과 주택파괴, 대량 살상무기의 보급 등을 규탄했다.

하지만 아니파 아만 말레이시아 외무장관(사진)은 따로 발표한 성명을 통해, “아세안 의장성명이 로힝야족 사태에 관한 현실을 호도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말레이시아는 입장이 다르다는 점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말레이시아는 그동안 아세안 회원국들에 로힝야족 사태에 관한 우려를 전달해왔으나 이런 우려가 성명에 반영되지 않았다. 따라서 이번 성명은 회원국 합의에 기반을 둔 것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성명은 “라카인주의 상황이 다양한 공동체의 문제와 역사적인 뿌리로 얽혀있다는 것을 인정한다. 이런 문제의 근본 원인을 해결할 실행 가능하고 장기적인 해법이 마련돼 관련 공동체들이 허물어진 삶을 재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말레이시아는 아세안 의장성명에 ‘로힝야’라는 표현 대신 ‘관련 공동체’라는 표현이 사용된 데 대해 불만을 드러냈다. 로힝야라는 표현은 미얀마 정부가 사용을 금지한 용어다. 또 미얀마 군인들이 로힝야족 민간인을 상대로 ‘잔혹 행위’를 저질러 수많은 민간인이 죽고 난민 대탈출 사태가 벌어졌다는 점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문제점도 지적했다.

아니파 장관은 “미얀마 당국이 폭력을 중단하고 민간인의 생명과 재산을 해치는 일을 멈추는 것은 물론, 로힝야족을 포함한 모든 난민에 대한 제한 없는 구호를 허용하고 난민 문제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이런 말레이시아의 강력한 주장에는 또다시 로힝야족 난민이 자국으로 유입될 수 있다는 우려가 숨어 있다는 분석도 있다. 실제로 말레이시아는 이미 6만 명 가량의 로힝야족 난민을 수용하고 있으며, 그동안 로힝야족 관련 유혈사태를 두고 아세안 회원국 가운데 가장 강력한 목소리를 내왔다.

반면, 친중 성향의 필리핀이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의 국정연설 내용과 매우 흡사한 성명을 낸 배경에 중국의 영향력이 자리하고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중국은 이번 로힝야족 유혈사태에서 미얀마 정부와 수치의 입장을 적극 지지했다.

필리핀 데 라 살레 대학교의 정치학과 교수인 리처드 헤이드리언은 “희석된 의장성명에는 미얀마 정부의 입장을 심각하게 고려한 흔적이 보인다”며 “이는 아세안이 뒷마당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얼마나 하찮게 여기는지를 증명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22207684
“싱가포르, 세계에서 2번째로 안전한 도시” (2017-10-25 15:02:09)
동남아시아 '슈퍼말라리아' 급속도 퍼져 글로벌 위협 (2017-10-03 07:0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