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7-11-21 06:28:38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세계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07-12, 16:18 ]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처음으로 한국과 미국, 일본의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11일 싱가포르에서 만나 북핵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에서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3자 회동을 했다.

이번 3자 회동은 이날부터 이틀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반관반민(1.5트랙) 협의체인 동북아협력대화(NEACD) 참석을 계기로 이뤄졌다. 이날 한미일 회동에 앞서 한미, 한일간 양자 협의도 이뤄졌다.

이번 회동에서는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발사 등에 대한 한미일 3국의 공조 방안이 중점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차원에서 논의되는 고강도 대북제재 결의 채택에 협력하자는 데 뜻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미국을 중심으로 안보리 이사국들이 제재의 전체적 틀을 논의하는 단계로 전해졌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회동과 관련 "북한의 지난 7월 4일 탄도미사일 도발에 대응한 신규 안보리 결의 추진을 포함한 제재·압박 강화 방안과 함께, 북한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어내기 위한 방안 등이 집중 협의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미일 북핵 6자수석 대표의 이번 회동은 지난 4월 25일 도쿄에서의 한미일 회담 이후 70여일 만으로,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한편, 작년 6월 베이징에서 열린 NEACD 회의에 최선희 당시 북한 외무성 북아메리카국 부국장(현 국장)이 참석했던 것과는 달리 북한은 이번 행사에는 불참했다. 북한의 구체적인 불참 이유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논의가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이 협상이나 선전전의 기회로 활용할 수 있는 이번 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서, 김정은 정권이 대화보다는 핵·미사일 개발에 주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57857014
제18기 민주평통 해외자문위원 122개국 3천630명 위촉 (2017-08-23 04:07:07)
제주도-싱가포르 카지노규제청 업무협약 체결 (2017-07-08 10:42:24)
BANNER BOARD 광고



행사&이벤트
싱가포르 교민들을 위한 무료...
경기 안성쌀 말레이시아 런칭!
경기도 농식품 판촉전 KOREAN FOO...
2017 반야원 백중(우란분재) 회...
유학생,해외대학준비하는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