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7-07-21 06:04:31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핫이슈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7-07-12, 12:56 ]


롯데케미칼 타이탄(대표이사 이동우)이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11일 한겨레 등 국내 언론 보도에 따르면, 롯데케미칼 타이탄은 말레이시아 증권거래소에 5억 8000만주의 신주를 포함한 총 23억 779만 1500주(약 4조원)를 상장했다. 이번 상장은 말레이시아 전체 상장사 중 시가총액 기준 30위권에 해당하는 대형 상장으로, 2010년 페트로나스 케미칼이 말레이시아에 상장한 이후 아시아 유화업계 최대 규모다. 이로써 롯데는 그룹 최초로 전략적 사업 요충지인 동남아 시장에 상장 기업을 보유하게 됐다. 

이번 상장으로 롯데케미칼은 2010년 타이탄 지분 100%를 약 1.5조원에 인수한 이래, 7년만에 기업 가치를 2.5배 이상 높이는 성과를 달성했다. 신규 공모를 통해 확보한 약 1조원의 추가 자금은 말레이시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에틸렌 및 폴리프로필렌 증설 프로젝트와 인도네시아 신규사업과 관련한 투자에 사용된다.

롯데케미칼 타이탄은 롯데그룹 신동빈 회장의 미래 수요 창출을 위한 전략적 M&A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꼽힌다. 그 동안 식품과 유통에 강점을 보였던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취임한 이후 석유화학 부문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육성해 왔다. 이러한 기조는 2003년 현대석유화학 인수, 2004년 케이피케미칼 인수로 이어져 롯데케미칼이 대한민국 대표 석유화학회사로 급성장하는 토대를 마련했다. 또한 2010년에는 동남아시아의 대표 석유화학회사인 타이탄의 인수 성공으로 롯데케미칼은 국내를 넘어 글로벌 화학회사로 발돋움하게 됐다. 

2015년에는 삼성화학사(현 롯데정밀화학, 롯데첨단소재)와의 빅딜을 성공시켜 현재 롯데케미칼은 명실상부한 종합화학회사로서 롯데쇼핑과 더불어 롯데그룹을 선도하고 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대규모 인수합병과 더불어 신규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2015년 롯데케미칼의 독자 기술력으로 우즈베키스탄 가스전 화학단지를 건설, 우즈베키스탄이 대규모 화학 산업시설을 보유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2018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북미 에탄크레커 합작사업은 대한민국 최초로 미국 석유화학시장에 진출한 사례로, 롯데케미칼 및 롯데그룹이 제조업 최강국인 미국 시장에서 사업을 하는데 중요한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케미칼 타이탄의 주 생산품목은 에틸렌(72만톤/년), PE(폴리에틸렌 101만톤/년), PP(폴리프로필렌 44만톤/년)이다. 2016년 기준 매출액 약 2조 2851억원, 영업이익 5059억원을 기록했다.
 
ariari77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57376069
도로안전 위협 ‘텍스팅족’ 증가…30~40m 눈 감고 달리는 셈 (2017-07-21 06:01:31)
동말레이시아서 원숭이열(P. knowlesi) 말라리아 확산 (2017-07-08 10:33:23)
BANNER BOARD 광고



행사&이벤트
서천 서래야 쌀 말레이시아 프...
유학생,해외대학준비하는분들...
이세탄백화점 한국상품점
[말레이시아 대한불교반야원] ...
ChungBuk Agri-Food Fair,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