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2017-04-24 05:23:33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기부뉴스 동영상뉴스

 

OFF
뉴스홈 > 뉴스 > 경제 > 증권/금융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2-05-08, 15:00 ]


주요 20개국(G20)이 글로벌 금융위기를 방지하고 국제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국제통화기금(IMF) 재원을 4300억달러 이상 확충하기로 합의했다. G20은 4월20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서 이러한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코뮈니케)을 발표했다.

IMF 재원확충에는 유로존이 가장 많은 2000억달러 규모로 참여한다. 일본이 600억달러로 뒤를 이었다. 한국과 영국은 각각 150억달러를 지원한다.

G20 외 국가에서는 싱가포르, 스웨덴, 덴마크, 노르웨이, 폴란드, 스위스 등이 참여의사를 밝혔다.

싱가포르 통화청(MAS)은 20일 성명을 통해, 싱가포르가 IMF에 40억 달러를 양자차입(bilateral loan) 방식으로 지원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번 기부금은 어느 국가들에 지급되는 것이 아니라 IMF 기금으로 상환된다. 영구적 자본 기부금으로써 이번 양자차입은 싱가포르의 공식 외국 보유고(Official Foreign Reserve)의 일부분으로 남게 된다”고 밝혔다. 재원확충 방식은 지난 2월 재무장관회의 합의에 따라 지원국간의 단기적인 양자차입 또는 채권인수협약을 통해 추진하기로 했다.

G20은 또 이번 회의를 통해 서울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IMF 쿼터.지배구조 개혁에 대한 노력을 지속하고, 앞으로 쿼터 배분에 신흥 개도국의 성장에 따른 변화된 경제여건을 반영하기로 합의했다.

아울러 회원국에 대한 IMF의 감시 활동 방식과 범위를 개선해 기존의 양자감시와 다자감시를 통합한 새로운 ‘통합감시결정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의 역할을 강화해 환율정책 뿐만 아니라 재정, 통화, 금융정책, 유동성, 자본이동, 자본계정조치, 보유액 등 대외안정과 관련한 전반적 분야로 감시 범위를 넓히기로 했다.

G20은 현재 추진 중인 금융규제 개혁의 진행상황을 분석하고, 계획에 따라 이행할 것을 재확인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칸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글로벌 대형은행(G-SIBs) 규제체계를 국내 대형은행(D-SIBs)으로 확대하는 작업을 점검하고, 오는 11월까지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사은행(Shadow Banking)의 규제감독 강화, 장외파생상품시장 개혁, 법인식별자 도입 등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주요 과제들도 기한 내 해결할 계획이다. 법인식별자 도입은 금융거래를 수행하는 모든 법인에 글로벌 코드를 부여해 거래정보를 수집하고 시장 모니터링에 활용하는 제도다. G20은 또 조세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각국 간 정보교환, 자금세탁방지, 테러자금조달 차단 등 국제공조에 비협조적 지역에 대한 대응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글로벌 금융규제 총괄기구인 금융안정위원회(FSB)는 국제결제은행(BIS)과의 연계성을 유지하면서 상시 조직기반을 마련하고 예산의 자율성을 확보해 역량을 강화하기로 하고, 오는 6월 G20 정상회의에서 역량강화 방안을 보고할 예정이다.

의장국 멕시코의 관심 과제인 ‘금융규제 개혁이 신흥 개도국에 미치는 영향 분석’도 차질 없이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금융소외계층을 포용하기 위한 중점 과제들도 구체화됐다.
오는 6월 G20 정상회의에서는 G20 및 기타 22개국이 참여하는 ‘동료학습프로그램’에 대한 공약이 발표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금융교육국제네트워크(INFE)를 중심으로 금융교육 국가전략을 위한 상위원칙도 승인한다. 또 국제 금융소비자 보호 네트워크(FinCoNet)를 공식화하는 등 효과적인 금융소비자 보호 방안도 마련된다.

이밖에 G20은 에너지 시장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데이터 품질을 높이고 화석연료 보조금 축소, 유가공시기관의 기능과 감독을 개선하기로 뜻을 모았다.

투기에 따른 원자재 가격 왜곡을 막기 위해 올해 안에 국제증권감독기구(IOSCO)의 원자재 파생상품시장 규제 감독 원칙 이행 여부를 평가하기로 했다. 또한 녹색성장을 지원하는 구조개혁에 대한 OECD.WB.UN의 중간보고서를 검토하고, 정상회의 시 최종보고서 제출을 요청할 예정이다.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재원 조달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녹색기후기금구축 지원을 위한 스터디그룹 구성에도 합의했다. 한국, 멕시코, 프랑스, 독일, 중국, 호주, 남아공이 참여한다.

(코리안프레스)
 
 

kpkp Other news
[관련뉴스]
- No related news.
send twitter Send to Me2 send to yuzum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용 공감하기
- No written comments.
ID PW
PK
 97168838
한-아세안 FTA 말레이시아 설명회 개최 (2011-12-06 15:30:00)
BANNER BOARD 광고



행사&이벤트
ChungBuk Agri-Food Fair, KOREA
[제19대 대통령 선거] 3월 30일...
SBS 에서 제보자를 찾습니다
김정남 피살 사건 말레이시아 ...
원우타마쇼핑센터 설 맞이 축...